상단 > 역사가도(歴史街道)로의초대 >오사카시(大阪市) 오사카성(大阪城)

오사카시(大阪市) 오사카성(大阪城)

쿄토~오사카 간은 JR 신쾌속으로 30분, 한큐(阪急)/케이한 특급(京阪特急)으로 이동시 약40분이 소 요된다. 리뉴얼한 오사카성은 특히 내부전시에 각별히 충실하였다. 특히 여름의 야간은 개관시간을 연 장하여 저녁의 청향과 야경 구경에도 최고이다. 더불어 요도야바시(淀屋橋), 텐마바시(天満橋),오사 카죠우코우(大阪城港), 테이코크(帝国)호텔에서부터 오사카 수상버스 의 이용도 가능하다. 요도야바 시(淀屋橋) 가까이의 데키쥬쿠(適塾:private school) 및 토오토지미술관 (東洋陶磁美術館: museum) 의 일정을 함께 하여 관광하는 것도 가능하다. 도오톤보리(道頓堀:area)에 가까이 있는 국 립 문락극장 (国立文楽劇場:theater) 에는 정기적으로 입문 강좌를 열고 있다. 학습여행에는, 폐국 의조폐자료관 도 추천하며, 역사 팬인분은 오사카 성북에 인접한 나니와노미야아토(難波宮跡)에도 가 볼것을 권장한다. [지하철・타니마치욘쵸메(谷間四丁目)] 하차. 바로 근처에는 오사카 시립 고고자료 센타가 곧 완성 되며, 또한 새로운 역사 관계 시설로서 , 2000년 7월에는「나니와의 바다의시공간」( 時空間:museum)도 카이유우관(海遊 館:museum) 및 산토리 박물관 근처에 오픈 한다. 2000년 봄 오 픈의 유니버설 스튜디오・재팬도 그 근처이다.




오사카성(大阪城) : 토요토미 히데요시가 세운성이다. 현재의 성은 1931년 시민의 기부로 재건되었으며, 문자 그대로 오사카의 심볼이다. 관내는 역사 자료관으로 되어있으며, 8층은 오사카 시내를 한눈에 바라볼수 있는 전망대로 되어 있다. (입장료 일반 500) [JR칸죠선・오사카성 공원역]부터 도보로 약15분

오사카역사박물관(大阪歴史博物館) :고대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각층마다 각 시대별로 오사카의 모습을 소개하고 있는 체험형 박물관입니다. 관내에는 풍부한 실체 자료와 영상을 관람할 수 있으며, 오사카성과 난바궁터를 한 눈에 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발굴 조사을 모의체험할 수 있는「나니와 고고연구소」는 어린이 들에게 인기입니다.. 입관시간 : 9:00~17:00 (16시30분 최종입관) 요금 : 일반 600엔(특별전 별도) 휴관 : 매주 화요일(단, 축일의 경우는 그 다음날), 연말연시

나니와노미야아토(難波宮跡): 오사카성의 남쪽에 위치한 광대한 궁적(宮跡)은 7세기 중반부터 8세기에 걸쳐 수도였던 곳이다. 1993년에는 수쟈크몽아토(朱雀門跡:ruins)가 출토 되었으며, 현재 다이고크덴(大極殿)을 중심으로 한 사적(史跡)공원으로써 정비 중이다. [지하철중앙선 타니마치욘죠메역(谷町四丁目駅)]

호코쿠신사(豊国神社): 당시, 호코쿠신사(豊国神社)는 히데요시(秀吉)의 유언에 따라 교토의 히카시야마(東山)의 산기슭에 창건되어지나, 토요토미(豊臣) 멸망 후 이에야스가 절의 영토를 몰수하며, 신전의 수리를 엄하게 금지하였기에 얼마 안 가서 신사는 쇠퇴하게 됩니다. 메이지원년(明治元), 메이지천황의 분부에 따라 쿄토에 재건 하게되며, 그 후에는 오사카 나카노시마(中之島)에도 별사가 건립 됩니다 . 그 후 쇼와(昭和)36년에 이 별사는 오사카 성안으로 이전하게 됩니다.

시텐노우지(四天王寺) :
쇼토쿠타이시(聖徳太子)가 창건한 일본 최초의 관사(官寺)로 남대문, 중문, 금당, 강당등 넓은 경내에 줄지어 서있는 가람(伽藍)의 배치는 창건 당시 그대로 이다. 매년 11월3일, 시민들이 일본과 교류한 동아시아 각국의 사람들로 분장하여 순행하는 시텐노우지왓소 (四天王寺ワッソ)가 개최된다. [지하철 타니마치선 시텐노 우지역앞] 부터 도보로 약5분.